본문 바로가기

질염 관리 및 예방법 4가지로 정리

Singiru 발행일 : 2023-01-15

질염 관리 및 예방법

질염 관리 및 예방 어렵지 않아

아래를 확인 하세요

반응형

질염 관리 및 예방을 하지 않아 고생하는 여성들이 많다.  질염이란 세균이나 곰팡이, 기생성 편모충에 의해서 질 내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실상 어찌 보면 여성들만 자주 앓게 질환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산부인과를 가는 이유중 하나가 이 질환 때문에 찾아가는 경우가 은근 많다고 한다. 질염은 여성들에게 한번쯤 찾아오는 감기라고 생각할 정도로 흔하게 걸리는 중 질환이며 이에 대해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할 수 있는지 알아보자.

 

질염 관리 및 예방 1. 질염의 대표적 증상은?

세균이나 곰팡이등 질염을 잘 일으키는 균들은 주로 여름철이나 환절기 때 자주 일어난다. 이는 질 주변이 가려운게 가장 보편적인 특징이며, 분비물이 정상치 보다 많아 지는 것이 큰 특징이기도 하다. 이 증상이 가면 갈수록 배뇨통 이나 성교통 등 일상 생활에 영향을 계속 미치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치료 하는 것이 좋다.

 

질염 관리 및 예방 2. 질염의 종류

질염의 경우 가장 대표적으로 3가지로 압축된다.

질염
질염은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것일 수도 있다. 추렃 한국건강관리협회

세균성 질염

질내의 정상 세균이 줄어들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여 생긴다.

 

트리코모나스 질염

전염력이 매우 강하다. 일단 성교를 하게 되면 파트너에게도 피해가 갈 수 있다. 운동성이 좋은 것이 특징이므로 자칫 하다간 방광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

 

칸디다성 질염

칸디다 균에 의해서 생기는 질염이다. 냉이가 많아지는 특징이 대표적이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항생제를 오래 사용하거나 임신, 당뇨병 등이 있으면, 질 내 세균과 유산균의 농도가 낮아지게 되는데 이럴 경우 진균의 과성장이 일어나서 발생한다고 한다.

 

질염 관리 및 예방 3. 위생관리

그럼 이 질염을 예방하기 위한 확실한 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개인 위생이다. 질내 산성온도는 약산성을 띈다.(ph4) 만약 이 수치가 오르거나 줄게 되면 질 건강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뜻. 실상 산부인과에서 치료를 받으면 좋지만 요즘 산부인과도 꾸준히 줄어들고 있기도 하며, 평일에는 찾아가기가 힘들 수 있다. 그렇다면 본인이 스스로 위생적인 관리가 필요한데, 실상 처방전이 있는 의약품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그중 필요한 것중 하나가 여성 청결제인데, 시중에서도 많이 판매 되고 있기도 하다. 근처 올리브영이나 큰 할인매장만 가더라도 직원에게 물어보면 다양한 제품들을 소개 할것이다. 최근 나오는 제품들을 보면 세척 뿐만 아니라 질염의 원인인 칸디다균을 제거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기도 하며 여성의 청결에 도움이 되는 락토바실러스균을 함유하여 질염 예방을 할수 있도록 하는 제품들도 많이 판매 되고 있는 중이다.

질염

요즘에는 스스로 자신의 소변을 통해 질염을 확인할 수 있는 키트도 나오기 때문에 자주 가렵거나 분비물이 의도치 않게 비정상적으로 나온다면 인터넷이나 주변 약국에서도 편하게 키트를 구입하여 확인을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질염 관리 및 예방 4. 주기적인 검진

물론 스스로 케어하는 습관이 되지 않아 많이 힘든 사람도 잇을 것이다. 그렇다면 직접 산부인과에 찾아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수도 있다.

 

주로 산부인과를 찾아가 주기적인 검진을 받는다면 질염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에서 진행하고 있는 질 관련 건강 관련 항목에 대해서는 다양하다 보니 꼼꼼히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아직 산부인과를 방문 한적이 없는 여성들이 종종 있다보니 창피하여 치료를 받지 않고 미루는 여성들도 있지만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직접 챙겨야 한다. 그러므로 가까운 산부인과에 연락을 하여 예악을 잡아 보는 것도 아주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아주 드문 경우지만 어떤 여성은 질염이라 생각하고 산부인과를 방문 했지만 알고보니 성병 중 하나인 곤지름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 빠르체 치료를 받아 완치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한다. 곤지름도 증상이 다양 하지만 사람마다 증상이 조금씩 달라 질염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이런 경우를 본다면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최선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마치며

위에 언급을 하였듯이,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챙기는 것이 좋다. 아니 그게 바로 0순위다. 가능하면 스스로 건강 관리를 하여 가급적으로 병원방문을 줄이는 것이 최선이지만, 타이밍을 놓쳤다고 무덤덤하게 통증과 증상을 받아 들이지 말고 가까운 병원을 찾아 가보는 것을 꼭 추천한다. 스스로 관리를 못한다면 말이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다른 건강 정보 확인하기

아래를 확인 하세요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0